2019.2.2. 서울역-인천공항2터미널-카트만두 트리뷰반 공항

 

몇몇 항공사들이 서울역과 삼성동에 도심공항터미널을 운영한다.

체크인과 출국수속까지 진행할 수 있어 편리하다.

대한항공을 이용하는 이득을 보려고 서울역에서 모든 수속을 진행했다.

이럴 경우 공항에선 승무원들이 이용하는 게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특혜가 주어진다.

그렇게 공항철도를 이용해 공항에 도착하니 별 할 일도 없어

처음 대면인 2터미널을 신기한듯 바라보다 자연스럽게 승무원 입장통로로 빨려들어갔다.

호기심에 찬 눈을 깜박이며 여기저기를 살펴보고 있을 때, 전화벨이 울렸다.

"고객님 공항에 도착하셨나요? 어디 계시죠?"

공항환전 직원의 전화였다.

달러를 받을 수 있는 곳을 찾아서 다시 전화를 한다고 하곤 움직이다가 깨달았다.

아뿔사, 난 이미 출국심사대를 통과해 출국장에 와 있었던 거다.

공항환전을 신청해 놓고 받지도 않고 그냥 들어와 버린 거다.

'출국장에서는 받을 수 없다'는 주의사항을 읽었던 것이 뇌리를 스친다.

세상에 나한테 이런 일이 생기다니. 실감이 나지 않았다.

간혹 나와서 받아가는 이도 있었다는 말에 법무부 직원에게 문의하니

항공사 직원을 대동하면 나갔다 올 수도 있단다.

진땀이 송글송글 맺히는 것을 느끼며 직원을 찾아 헤매다

환승데스크에 문의하니, 개인적인 일로는 불가능하단다.

아니 세상에 공항에서 개인적인 일이 아닌 것이 얼마나 있을까.

결국 내 능력으로는 못 나가겠다고 알리니, 그대로 환불처리를 한단다.

 

수중에 네팔 루피가 좀 있으니 숙소까지 가는데는 문제가 없겠다고 여길 즈음

한 가지 사실이 떠올랐다.

네팔에 입국하며 받아야 하는 비자비 25달러!

서둘러 환전소에 갔더니 출국장에서는 ATM출금이 안되고 오직 현금만 환전할 수 있다고.

이러다 네팔 공항에서 오갈데 없는 신세가 되는 것은 아닐까.

빌려볼까 싶어 약국도 살피고, 여기저기 보다가 서점에서 책 한 권을 사고

점원에게 개인적인 부탁이라며 물으니 현찰을 가지고 다니지 않는다고 한다.

아~ 어찌할까 방법이 영 없는 걸까.

 

불현듯 2013년 파리의 경험이 떠올랐다.

문제가 생겼을 땐 바로 그 문제의 장소서 해결의 문이 열린다!

시간도 거의 다 되어 일단 탑승게이트 쪽으로 발길을 옮겼다.

네팔로 가는 직항 비행기니 트레킹을 위해 나선 이들이 많겠지 싶어 살피니

역시 복장과 가방 등이 눈에 들어온다.

이미 말문을 연 이들의 입에서 안타푸르나, 에베레스트 등 익숙한 지명들이 흘러나왔다.

그 중 연배가 있어 보이는 아저씨가 눈에 들어왔고,

게이트 앞에 줄을 서며 자연스럽게 그 어저씨 바로 앞에 섰다.

평소 같았으면 한국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말을 건넬 생각도 안 했겠지만

이 날은... 몸을 돌려 입을 열었다.

'혼자 가시나봐요? 어디 가세요?'

아저씨는 이미 다른 이들과 말문을 연 터라 쉽게 여행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셨다.

쿰부히말라야 트레킹에 나섰다고,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솔직히 아저씨가 하시는 얘기는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내가 어떻게 말을 꺼내야 하나에만 집중되어 있을 뿐.

그러나 그렇게 하고 싶었던 얘기는 못하고 비행기에 올랐다.

용기가 나지 않기도 했고, 네팔에 더 가까이로 공을 던져보기로 한 거다.

 

그런데 티켓확인을 하면서 그 아저씨의 항공권을 슬쩍 봤더니 같은 열이었다.

또 기대를 걸어 볼 수 있을까 하고 자리에 앉았는데

우연이라고 하기엔 너무도 기막힌 일이 벌어졌다.

이 아저씨의 자리가 바로 내 옆이었던 것.

일단 8시간이라는 시간을 벌 수 있게 된 거다.

특별히 의도성을 갖지 않아도 너무도 자연스럽게 대화는 꽃을 피웠다.

나도 나지만, 이 분도 홀로 떠난 여정에 말벗이 필요했고,

옆 자리에 들을 준비가 된 젊은이가 앉아 있었으니까.

때론 흥미롭게, 때론 지루하게 시간은 흘러 두 시간여 후면 카트만두에 도착한다고 운항정보가 뜬다.

마음에 담아둔 얘기를 꺼내야 할 때다.

큰 맘 먹고, 심호흡을 하고, 자초지종을 말씀드렸다.

비자비만 어떻게 해결이 된다면 좋겠다고,

표정이 약간 흔들리시긴 했지만, 아저씨는 흔쾌히 30달러를 내어주셨다.

타멜에서 만나 현지 돈을 드렸으면 좋겠지만, 혹시 모르니 계좌번호를 받아두겠다고 하니

뭐 그럴 필요까지 있겠냐고 하시면서도 가르쳐 주셨다.

결국 다음날 계좌송금을 했다.

숙소에 들어갔을 때, 너무 지쳐서 다시 나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아무튼 랑탕히말라야 트레킹의 첫 위기는 옆자리 아저씨 덕분에 일단락 되었다.

돈의 크기를 떠나 그 도움이 한없이 감사하지 않을 수 없었다.

큰 위기를 넘어서며, 도대체 이번 여정이 어떻게 펼쳐지려고 이런 일을 다 겪나 싶어

두렵기도 하고 기대도 되는 순간들이었다.

 

멀리 흘러내리는듯한 빙하를 배경으로 한 컷.

고개 하나만 넘으면 캰진곰파다.

블로그 이미지

dolsori

댓글을 달아 주세요